본문 바로가기

이광선

개신교판 리비아 학살사건. 한기총은 부정부패의 종결자 요근래에 한기총의 모습이 너무 가관이어서 한마디 하고자 합니다. 마치 백성은 안중에도 없고 썩을대로 썩은 리비아의 모습을 보는것 같았습니다. 정의를 외치는 사람들을 중징계 내리는 모습이 [기사보기] 리비아의 반정부시위대를 학살하는 모습과 무엇이 다르겠습니까. 그래서 한기총 그 부패한 실체를 낱낱이 정리해보고자 합니다. 1. 한기총 이대위 해체 (2010년 12월) - 한기총 이대위의 이단 정죄에 대한 기준이 구설수에 올라 결국 이대위 해체 결정 2. 한기총 전 대표회장 이광선목사의 "나는 돈으로 당선됐다" 양심선언 - 현재 한기총은 돈을 쓰지 않으면 안되는 선거 풍토라며 강하게 비판 3. "길자연 목사에게 뇌물 받았다" 42명의 한기총 총대 양심선언 4. 한기총이 두기총으로 분열..... 5. 양심선언한.. 더보기
이광선 전 한기총 대표회장 "돈으로 당선됬다" 양심선언 몇일전 이광선 전 한기총 대표회장이 스스로 자기는 돈으로 당선되었다고 양심선언을 했습니다. 참으로 기가 막힌 일이 아닐수 없습니다. 하나님과 예수님을 섬기는 목사들이 .. 그것도 한국 기독교 총 연합이라는 단체의 대표회장이 금권선거로 당선되었다니요... 정말 이게 무슨 창피한 일인가요.. 이래놓고 예수님을 믿으라 할수 있나요. 이래놓고 거룩해야 한다고 설교할수 있나요. 이래놓고 생명수의 말씀을 전파할수 있나요? 이래놓고 개혁을 위해 그랬다고 할수 있나요? 우리는 다른 교단을 이단이단 하면서 우리의 모습은 더욱 추잡하고 더러운 모습을 보면 정말 제 스스로가 가식적이고 가증스럽기 짝이 없습니다. 이런 교단에서 신앙을 하는 제 스스로가 말입니다. 개신교인으로서 너무나도 원통하고 가슴아픕니다. 아니 그보다 너무.. 더보기